[먹튀클릭 연예뉴스] 첫방 '도올학당 수다승철' 도올X이승철X정우성, 배움에 대한 솔직 토크 [종합]

홈 > 커뮤니티 > 연예뉴스게시판
연예뉴스게시판

[먹튀클릭 연예뉴스] 첫방 '도올학당 수다승철' 도올X이승철X정우성, 배움에 대한 솔직 토크 [종합]

연예게시판 0 129 0

2947555742_Yu6I4x0X_d10cc8c7261dc663458c94f87e3fd8f81dc66dc5.jpg
배우 정우성이 배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1일 첫 방송된 KBS 2TV '도올학당 수다승철'에는 배우 정우성이 첫 번째 게스트로 나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승철은 정우성에게 "도올 김용옥과 어떻게 아는 사이냐"고 묻자, 정우성은 "선생님의 강의를 많이 찾아본다. 최근 '마가복음 강해' 강연하시는 것도 봤는데 마침 연락이 오셔서 흔쾌한 마음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김용옥은 정우성이 바쁜 와중에도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나왔다며 "미안해 죽겠다"고 말했다. 이승철이 "영화 홍보하러 나온 것 아니냐"고 하자, 도올은 "해도 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철이 "정우성이 나온 영화를 보신 적이 있냐"고 하자, 김용옥은 "'비트'부터 '무사', 최근에는 '증인'까지 거의 다 봤다"며 "'증인' 같은 영화는 정말 대단한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잘 산다는 건 무엇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함께 살아가는 것에 대해 고민한다. 각자 살고 있지만 사회에서 함께 살고 있기 때문에 타인의 인생에 대한 공감을 함께 할 때 잘 사는 것이 아닌가"라고 소신을 밝혔다.

2947555742_Y1OQSD0U_e46da0173eb1c7f52658318467bcd4d35bd6554f.jpg
이어 김용옥은 '배움의 즐거움'에 대한 강연을 펼쳤다. 이에 정우성은 "배움의 즐거움에 제가 앉아있는 것이 모순이다. 제도권 교육안에서 빨리 뛰쳐나온 사람이다"고 털어놨다. 정우성은 과거 고등학교 자퇴 사실을 고백하며 "학교는 정글 같았다. 동급생 사이에서도 서열이 나눠져 있었다"며 "선생님들의 차별도 있었고, 언어폭력이 심했다"고 밝혔다. 이후 모델 일을 시작한 정우성은 "배우를 꿈 꿨지만 방송국 시험에 다 떨어졌다. 당시 모델이라는 직업이 유행했고, 에이전시에 사진을 보내면서 일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자신의 어머니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아들에게 늘 미안해하시는 엄마다. 초등교육을 못 받으셨고, 글도 못쓰신다"며 "그러나 거짓말을 하지 말라는 가르침 하나로 충분히 큰 가르침을 주셨다"고 어머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정우성은 배움에 대해 "깨우침인 것 같다. 늘 보고 배운다"고 하자, 김용옥은 "정우성은 진짜로 배우고 싶어 하는 사람이다. 제도권에서 주어지는 지식이 아니라 정말 배우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배움은 무덤 들어갈 때까지 배우는 것이다"고 말했다.

0 Comments
아이카지노사이트
더블유토토사이트
씨엔에스잡스포츠사이트
브로메이저사이트
킹사설사이트
아이카지노사이트
더블유토토사이트
씨엔에스잡스포츠사이트
브로메이저사이트
킹사설사이트